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中 협회, 과도한 국대 차출 비판한 광저우 푸리 감독에 '출전 정지' 징계 드라간 스토이코비치 감독이 징계를 받았다. 21일(한국시간)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푸리의 드라간 스토이코비치 감독은 오는 22일 열리는 우한 줘얼과의 28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관해 '시나' 등 중국 현지 매체는 "스토이코비치 감독이 중국 축구협회로부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징계의 이유는 스토이코비치 감독이 중국 국가대표팀과 중국축구협회에 관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토이코비치 감독은 중국 대표팀의 과도한 국가대표팀 차출에 관해 "중국에 몇 개의 대표팀이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비판한 바 있다. 실제로 중국은 성인 대표팀은 물론 B 대표팀, 23세 이하 대표팀 등 여러 명목으로 슈퍼리그의 선수들을 차출해 ..
中 협회, 모든 구단에 영입 임시 금지령…샐러리캡 강화할 듯 중국축구협회가 이적 금지령을 내렸다. 중국축구협회는 2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슈퍼리그와 갑급리그, 을급리그의 모든 프로 클럽들에 신규 계약 금지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먼저 협회 측은 "현재 협회는 중국 프로리그의 발전을 위해 여러 의견을 청취하며 규정 보완을 논의하고 있다"라며 "새로운 규정을 12월 초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규정에는 급여 체계 표준화 등 각 구단의 과도한 재정 지출을 규제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또한 유소년 클럽 시스템에 관한 내용도 포함된다. 협회 측은 "프로리그의 건전한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규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중국의 모든 프로 클럽들은 새로운 규정이 발표될 때까지 선수와 신규 계약을 체결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현지..
이영표, '사우디 레전드' 알카타니 은퇴 경기 참가…토티·에투 등과 호흡 이영표가 사우디아라비아를 찾는다. 19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레전드 야세르 알카타니는 이영표가 자신의 은퇴 경기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표 역시 트위터 계정을 통해 참가 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큰 박수를 받으며 은퇴를 선언한 알카타니는 다음 달 1일 'Y20'이라는 이름의 팀을 꾸려 알힐랄과 맞대결을 펼친다. 이미 사무엘 에투, 로빈 판페르시, 프란체스코 토티 등의 참가가 확정된 가운데 알카타니는 트위터를 통해 네 명의 추가 참가 선수를 발표했다. 이번엔 모두 알카타니와 호흡을 맞춘 선수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영표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알힐랄에서 뛰면서 알카타니와 호흡을 맞췄다. 주전 풀백으로 뛰면서 알힐랄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외에 스웨덴 국가대표 출신 크리스티안 빌헬름..
신태용 감독, 인도네시아축구협회와 미팅…플랜 설명한다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행 비행기를 탄다. 18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매체 '트리분뉴스'는 인도네시아축구협회가 인도네시아 차기 대표팀 감독 후보인 신태용 감독과 19일 미팅을 가진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태용 감독은 이번 미팅 자리에서 인도네시아 대표팀에 대한 자신의 구상과 계획을 설명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축구협회의 모카마드 이리아완 회장은 직접 인도네시아 매체를 통해 이번 미팅에 관해 "신태용 감독이 어떻게 인도네시아 대표팀을 지도할 것인지에 관해 들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F조에서 4전 4패로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인도네시아는 사이먼 멕메네미 감독을 대신할 새 감독을 찾고 있다. 현재 후보는 두 명으로 좁혀졌다. 루이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