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페르세폴리스, 수원 알리푸르 영입 제의 거절 "이적료 낮아" 페르세폴리스가 수원 삼성의 제의를 거절했다. 6일(한국시간) 이란 매체 '타브낙'은 이란 페르시안 걸프리그의 명문 페르세폴리스가 공격수 알리 알리푸르에 대한 수원의 제의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르세폴리스는 이번 시즌 우승과 내년 AFC 챔피언스리그 제패를 위해 알리푸르가 필요하다고 판단했으며, 그 입지를 고려할 때 수원 측이 제시한 이적료가 낮아 제의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진다. 알리푸르는 이번 시즌 리그 13경기에 나서 4골을 터뜨리고 있으며 올해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는 14경기에 출전해 5골을 기록했다. 한편 알리푸르 외에도 모르테자 타브리지, 알리 다슈티 역시 K리그 클럽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장쑤 쑤닝, 삼성과 3년 스폰서십 체결 발표 장쑤 쑤닝이 삼성과 스폰서십을 발표했다. 6일 장쑤 쑤닝은 중국 난징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과의 스폰서십을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1시즌까지 3년이며 후원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장쑤는 동시에 2019시즌 유니폼을 발표했다. 스폰서십에 따라 장쑤는 내년 삼성의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뛸 예정이다. 한편 장쑤는 선수 시절 수원에서 뛰었던 코스민 올러로이우 감독의 지도 아래 2018시즌을 5위로 마쳤다. 2017시즌 최악의 부진을 기록했던 것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란 에스테글랄 FW 타브리지, K리그서 관심 모르테자 타브리지가 한국 클럽의 관심을 받고 있다. 5일(이하 한국시간) 'YJC' 등 복수의 이란 매체는 이란 페르시안 걸프리그의 강호 에스테글랄 소속 공격수 타브리지가 K리그 팀에게 러브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타브리지는 지난 두 시즌 조브 아한에서 57경기에 나서 23골을 몰아넣으며 높은 골 결정력을 뽐내면서 에스테글랄로 이적했지만 이번 시즌 8경기에 출전해 1골에 그치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두 경기에서는 아예 대기 명단에서도 제외되면서 거취가 불투명해졌다. 이 가운데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K리그 팀이 타브리지에게 접촉 중인 것으로 보인다. 앞선 보도에 의하면 타브리지는 우선 이번 시즌은 에스테글랄에서 마무리하길 원하고 있지만 해외팀에서 제의가 오지 않는다면 고려해볼 의향이 있는 ..
광저우 푸리 "말컹 영입? 외국인 선수 규정 먼저 확정돼야" 광저우 푸리가 말컹 영입에 관해 유보적인 입장을 내놨다. 6일 중국 매체 '시나'는 국내 매체의 보도를 인용해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푸리의 경남FC 공격수 말컹 영입설을 다뤘다. 지난 10월 30일 경남도민일보는 광저우 푸리가 말컹의 영입을 위해 400만 달러(약 52억 원)의 이적료를 준비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다른 매체에서도 말컹의 광저우 푸리 이적설을 다루며 러브콜은 기정사실화됐다. 그러나 이후 중국 내 다른 클럽과 중동 클럽 등이 말컹의 영입 가능성을 추가적으로 타진하고 있다는 소식은 전해지고 있지만 가장 유력하게 제기됐던 광저우 푸리 이적이 체화하진 않는 모양새다. 이에 관해 광저우 푸리 측은 '시나'를 통해 "아직 내년 슈퍼리그 외국인 선수 쿼터가 확정되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를 새로 영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