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안양,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공격수 조나탄 모야 영입 추진 안양이 공격수를 찾고 있다. 7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매체 '데포르테스 레프레텔'은 K리그2 FC안양이 코스타리카의 강호 알라후엘렌세에서 뛰는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공격수 조나탄 모야의 영입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양은 모야의 영입을 위해 모야의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할 의향이있는 것으로 전해진다.ㅇㄴ 이적 확정 단계는 아니다. 하지만 모야 역시 해외 진출을 원하고 있어 협상에 큰 장애물은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야는 현역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공격수다. 최근 코스타리카 리그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스페인 세군다 디비시온의 우에스카, 우크라이나 1부리그 지르카 키로보라드에서 유럽 리그를 경험하기도 했다. 안양은 현재 윙어인 아코스티, 수비 자원인 닐손주..
호주 DF 델브리지, 인천 이적 무산…싱가포르행 유력 해리슨 델브리지가 싱가포르로 향한다. 5일(한국시간) 호주 매체 'SBS'는 멜버른 시티를 떠난 수비수 델브리지가 싱가포르 S리그로 이적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델브리지는 S리그 라이언 시티 스타세일러의 아우렐리오 비드마르 감독의 러브콜을 받고 싱가포르행을 결심했다. 당초 델브리지는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입단이 유력했다. 국내외 매체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적은 협상 마지막 단계에서 결렬됐다. 결렬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인천은 이에 따라 다른 아시아 쿼터 선수를 물색할 것으로 보인다. 델브리지는 호주 태생이지만 어린 시절부터 미국에서 축구를 배웠다. 이후 USL의 새크라멘토 리퍼블릭, FC 신시내티 등에서 활약했고 2018년 멜버른 시티로 이적하며 호주로 돌아왔다. 멜버른에서는 주..
'前 경남' 조던 머치, A리그 웨스턴시드니 입단 조던 머치가 호주에 둥지를 틀었다. 5일(한국시간) 호주 A리그 웨스턴시드니 원더러스는 잉글랜드 출신 미드필더 머치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머치는 "호주의 빅 클럽에 입단해 기쁘다.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뛰어본 경험이 있어 A리그가 경쟁력 있는 리그라는 것을 잘알고있다"라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웨스턴시드니의 칼 로빈슨 감독은 밴쿠버 화이트캡스 감독 시절 머치를 지도하기도 했다. 머치 역시 "로빈슨 감독과의 재회가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머치는 2019시즌 경남에서 활약했다. 프리미어리그 출신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부상과 적응 문제 등으로 한 시즌을 채우지 못하고 팀을 떠났다. 경남을 떠난 후에는 덴마크 올레순에 잠시 몸담았고, 지난 9월 팀을 떠난 후 현재까지 무적 신분이었다. 한편 웨스턴시드니는..
2020 클럽 월드컵, 사상 첫 여자 주심 뜬다 클럽 월드컵에 새로운 역사가 쓰여진다. 4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 FIFA 클럽 월드컵 심판 명단을 발표했다. 주심 명단에는 브라질 출신 여자 심판인 에디나 아우베스 바티스타 심판이 이름을 올렸다. 클럽 월드컵 20년 역사의 첫 여자 주심이다. 에디나 심판은 2018 여자 코파 아메리카, 2019년 여자 월드컵 등에서 심판을 맡았다. 자국에서는 이미 남자 프로축구 주심을 맡고 있지만, 남자 축구 메이저 국제 대회에서 주심을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디나 외에는 과테말라의 마리오 에스코바르, 우루과이의 레오단 곤살레스, 네덜란드의 다니 마켈리에, UAE의 모하메드 압둘라, 세네갈의 마게테 은디아예, 튀니지의 압델카데르 지투니 심판이 주심 명단에 포함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