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폭언 논란' 조귀재 감독, 결국 사임 수순…복귀 제의 고사 조귀재 감독이 결국 사임 수순을 밟는다. 8일 일본 매체 '스포츠호치'는 일본 J1리그 쇼난 벨마레의 조귀재 감독이 '갑질(파와하라 パワハラ, Power Harrassment) 논란'으로 결국 사임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쇼난 측은 조귀재 감독에게 현장 복귀를 요청했지만 조귀재 감독은 이를 고사하고 사의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쇼난은 지난 6일 일본 히라쓰카의 히라쓰카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2019 J1리그 28라운드 홈 경기에서 0-5로 대패했다. 조귀재 감독은 이날 경기에도 벤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다카하시 겐지 감독이 대신 감독 역할을 수행했다. 규정상 조귀재 감독은 이날 벤치에 앉을 수 있었다. 지난 4일 조귀재 감독은 J리그로부터 5경기 출전 정지 ..
'폭언 논란' 조귀재 감독, 당분간 자숙 이어갈 듯…결별 가능성도 조귀재 감독의 거취가 오리무중이다. 쇼난 벨마레난 지난 6일 일본 히라쓰카의 히라쓰카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2019 J1리그 28라운드 홈 경기에서 0-5로 대패했다. '갑질(파와하라 パワハラ, Power Harrassment) 논란'에 휩싸인 조귀재 감독은 이날 경기에도 벤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다카하시 겐지 감독이 대신 감독 역할을 수행했다. 규정상 조귀재 감독은 이날 벤치에 앉을 수 있었다. 지난 4일 조귀재 감독은 5경기 출전 정지 및 주의 징계를 받았지만 이미 사건이 보도된 후 자숙 차원에서 5경기 넘게 벤치에 앉지 않고 있었기에 이미 징계를 이행한 것으로 처리됐다. 그러나 조귀재 감독은 이번 가와사키전에도 지휘봉을 잡지 않으면서 자숙을 이어갔다. 쇼난은 발등에 불이 떨..
비행기 놓쳐서…박항서호 핵심 반허우, 월드컵 예선 일전 앞두고 '공항 노숙' 도안반허우가 뜻밖의 사고(?)를 겪었다. 반허우는 7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도치 않은 사고로 베트남 국가대표팀 합류 시간이 늦춰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헤렌벤에서 뛰고 있는 그는 지난 주말 경기를 마친 후 출국해 7일 베트남에 입국할 예정이었다. 예정대로라면 이미 베트남에 도착했어야 했다. 하지만 경유지인 러시아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갈아타야 하는 베트남행 비행기를 놓치면서 출국이 늦춰진 것. 결국 반허우의 입국은 8일에서야 가능하게 됐다. 오는 10일 경기를 앞두고 훈련에 하루 늦게 합류하는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다음 비행기를 타기위해서는 공항에서 '노숙'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미 장시간 비행 자체로도 컨디션 저하가 걱정되는 상황에 편하게 잠을 못..
에스테글랄, '기성용·차두리 前 동료' 게리 후퍼에 러브콜 게리 후퍼가 이란 리그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6일(현지시간) 복수의 이란 매체는 이란 페르시안 걸프리그 에스테글랄이 잉글랜드 출신 스트라이커 게리 후퍼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스테글랄은 후퍼의 영입을 통해 공격력 강화를 꾀하고 있다. 이 소식은 일부 이란 신문의 톱기사를 장식하는 등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2019-20시즌이 6라운드까지 진행된 가운데 에스테글랄은 썩 좋지 않은 스타트를 끊었다. 6경기서 단 1승만을 챙겼다. 1승3무2패로 리그 11위를 기록하고 있다. 만족스럽지 않은 초반 성적표를 받아든 에스테글랄은 전력 보강 카드를 빼들었다. 그 대상이 자유계약 신분인 후퍼다. 후퍼는 셀틱의 골잡이로 이름을 알렸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셀틱에서 뛰며 세 시즌 통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