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FC

AFC 여자 챔피언스리그, 2023년 출범한다 아시아에 여자 챔피언스리그가 탄생한다. 6일(한국시간) AFP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아시아 최고의 여자 축구 클럽을 가리는 AFC 여자 챔피언스리그(가칭)를 오는 2023년 출범한다고 보도했다. AFC는 2021년과 2022년 각각 시범 대회를 개최한 후, 2023년 공식 대회를 론칭할 예정이다. 이미 지난 2019년 한국에서 시범 대회인 AFC 여자 클럽 챔피언십이 개최된 바 있다. 당시 한국과 일본, 중국, 호주의 클럽들이 참가했으며 우승은 2승 1무를 기록한 닛폰TV벨레자가 차지했다. 현재 여자 축구계는 탄탄한 스포츠 인프라를 지닌 유럽과 미국이 주도하고 있다. 아시아 역시 여자 축구의 강호로 꼽혀왔지만, 최근에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여자 월드컵에서는 대회..
포항·랏차부리, ACL PO 맞대결 없이 나란히 본선 진출 할 듯 포항이 조별리그에 직행할 것으로 보인다. 8일(한국시간) 복수의 태국 매체는 태국 1부리그 랏차부리 미트르폴과 포항 스틸러스가 조별 리그에 직행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기존 대진에 따르면 랏차부리와 포항은 G조 진출을 놓고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산둥 타이산이 임금 체불로 ACL 참가 자격을 박탈당하고 G조의 장쑤까지 해체 위기를 맞으면서 변수가 생겼다. 아직 장쑤의 공식 해산 발표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AFC는 일찌감치 대안 검토에 들어갔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AFC는 포항과 랏차부리의 플레이오프를 치르지 않고 두 팀 모두 G조에 직행시키는 방안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안이 최종 확정되면 G조는 나고야 그램퍼스, 포항 스틸러스, 조호르, 랏차부리로 구성된다. 개최지는 태..
2021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 개최국 정해 4월 킥오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개최 방식이 확정됐다. 15일(한국시간) 타지키스탄축구협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1 ACL에 참가하는 이스티클롤의 일정을 발표했다. 협회에 따르면 2021 ACL 조별리그는 개최지를 정해 해당 국가에서 조별리그 모든 경기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아시아 조별리그는 4월 14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다. 동아시아 조별리그는 4월 21일부터 5월 7일까지 열린다. 개최지는 미정이다. 조마다 개최지가 다를 가능성도 있다. 해당 일정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남은 토너먼트 경기는 여름 이적 시장이 지난 후인 후반기에 치를 것으로 보인다. 조별리그 전에 치러져야 할 플레이오프 경기들의 진행 방식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올해 ACL은 조별리그 40개팀 체제로 확대 개..
[오피셜] 2020 AFC 챔피언스리그 동아시아 지역 조별 리그 전체 일정 E조 11월 21일 FC서울 VS 베이징 궈안 11월 24일 베이징 궈안 VS 멜버른 빅토리 11월 24일 FC서울 VS 치앙라이 유나이티드 11월 27일 치앙라이 유나이티드 VS FC서울 11월 27일 멜버른 빅토리 VS 베이징 궈안 11월 30일 치앙라이 유나이티드 VS 멜버른 빅토리 11월 30일 베이징 궈안 VS FC서울 12월 3일 멜버른 빅토리 VS FC서울 12월 3일 베이징 궈안 VS 치앙라이 유나이티드 F조 11월 18일 퍼스 글로리 VS 상하이 선화 11월 21일 울산 현대 VS 상하이 선화 11월 24일 퍼스 글로리 VS 울산 현대 11월 24일 FC도쿄 VS 상하이 선화 11월 27일 상하이 선화 VS FC도쿄 11월 27일 울산 현대 VS 퍼스 글로리 11월 30일 상하이 선화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