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중국, 12월 동아시안컵 올림픽 대표팀으로 참가 검토 중국이 동아시안컵 활용 방안을 고민 중이다. 30일(한국시간) 중국 매체 '시나'는 중국축구협회가 오는 12월 한국에서 열리는 2019 EAFF E-1 동아시안컵에 올림픽 대표팀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축구협회는 동아시안컵을 활용할 방법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현재로선 두 가지 안을 두고 검토 중이다. 먼저 전례대로 성인 1군 대표팀을 보내는 안이다. 중국에는 유럽파가 거의 없는 만큼 3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경기들을 앞두고 대표팀의 조직력을 다질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 올림픽 대표팀을 보내는 안도 고려하고 있다. 내년 1월 2020 AFC U-23 챔피언십이 태국에서 개막한다. 도쿄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대회다. 한국, 일본과의 맞대결은..
日 마키노 "경기 전 의식? 내가 상대보다 낫다고 자기최면 거는 것" 마키노 도모아키가 경기 전 의식에 관해 설명했다. 30일 아시아축구연맹(AFC)은 AFC 챔피언스리그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일본 J1리그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의 수비수 마키노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마키노는 이번 인터뷰에서 그라운드에서 하는 자신만의 의식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경기를 앞두고 혼자 무언가를 중얼거리며 가슴을 두드리는 등의 행동을 하곤 한다. 이는 지난 6월 19일 열린 울산과의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 중 중계 화면에 잡혀 국내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관해 마키노는 "경기 전에 하는 행동이다. '내가 상대보다 낫다' '이 경기에서 이길 수 있다'라고 자기최면을 거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뉴질랜드 럭비 국가대표팀을 언급하며 "뉴질랜드의 하카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히딩크까지 경질한 중국, 죽음의 조 편성에 '허탈' 중국이 죽음의 조에 배정됐다. AFC는 26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스위소텔 방콕 라차다 호텔에서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 추첨식을 개최했다. 모든 조가 쉽지 않지만 김학범호는 그 중에서도 죽음의 조에 들어갔다. 이란, 우즈베키스탄, 중국과 함께 C조에 배정됐다. 중국도 날벼락을 맞았다. 중국 매체들은 조 편성이 끝난 후 "도쿄 올림픽 출전이 어려워졌다"라며 허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중국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지난 2002년 한국의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었던 거스 히딩크 감독을 올림픽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하며 야심차게 출항했다. 예선 3경기에서는 필리핀을 8-0으로 대파한 것을 포함해 15득점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심지어 본선 조 추첨식을 앞두고..
4부 팀에 패배+ACL 출전 좌절…우라와 팬들, 선수단 버스 막고 항의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가 '자이언트 킬링'의 희생양이 됐다. 우라와는 25일 일본 사이타마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일왕배 16강 일본 풋볼 리그 소속(JFL) 혼다FC와의 홈 경기에서 0-2로 충격패했다. 이날 우라와는 주전 선수와 로테이션 멤버를 섞어 혼다FC를 맞았다. 1군 멤버라고 할 수는 없었지만 4부리그격인 JFL팀을 상대로 주전 선수를 다수 섞은 라인업을 내놓으며 승리를 향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결과는 참혹했다. 후반 38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우가진 도모야는 위험 지역에서 상대 선수의 드리블에 완전히 벗겨지며 실점의 빌미를 내주는 굴욕을 겪었다. 4분 후에는 곧바로 추가골이 터졌다. 혼다FC가 우라와의 왼쪽 측면을 완전히 붕괴시키고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우라와에게도 만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