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UTH KOREA

제주, 나이지리아 장신 공격수 오사구오나 품는다 제주가 나이지리아 공격수를 수급한다. 22일(한국시간) 복수의 이란 매체는 이란 페르시안 걸프리그(1부) 조브 아한의 크리스티안 오사구오나가 K리그1 제주 윤이티드로 이적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브 아한과의 계약 연장을 거절한 오사구오나는 이미 제주와 합의를 마쳤다. 조만간 공식 발표가 나올 전망이다. 애초 오사구오나의 행선지는 세파한으로 꼽혔다. 하지만 제주가 참전하면서 상황이 변했다. 더 좋은 계약 조건을 제안한 제주가 최종 행선지로 결정됐다. 오사구오나는 나이지리아 출신 장신(194cm) 스트라이커다. 지난 시즌 후반기 조브 아한에 입단해 13경기 출전 1골을 기록했다. 득점 수만 보면 부족하지만 장신 공격수로서 팀의 공격을 돕는 역할을 준수하게 해냈다는 평가다. 이란 리그로 오기 전에는 ..
브라질 FW 마테우스 파투, 대전 시티즌 이적 유력 대전이 브라질 공격수를 보강한다.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매체 '푸트볼 인테리오르'는 브라질 전국 2부리그 쿠이아바에서 뛰던 마테우스 파투가 K리그2 대전 시티즌으로 이적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쿠이아바는 플루미넨시에서 임대돼 전반기를 소화한 마테우스 파투와 결별을 알렸다. 마테우스 파투의 행선지는 대전이다. 마테우스 파투는 24세의 공격수다. 이번 시즌 전반기 전국 2부리그에 6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유럽 무대 경험도 있다. 슬로바키아 2부리그 샤모린에서 1시즌 반 동안 활약했다. 첫 시즌이었던 2016-17시즌에는 인상적인 모습을 남기지 못했다. 그러나 고국으로 복귀한 후 2018년 다시 샤모린에서 도전장을 내밀었고 2018-18시즌 전반기 17경기에 나서 12골을 터뜨렸다. 유스 ..
안산 펠리삐, 스위스 4부 FC발처스 이적 안산의 미드필더 펠리삐가 팀을 떠났다. 펠리삐(이하 펠리페 도르타)는 최근 리히텐슈타인 클럽 FC발처스에 입단했다. 펠리페 도르타는 2019시즌을 앞두고 안산에 입단했다. 입단 당시 오스트리아 청소년 대표팀 출신으로 황희찬과 한솥밥을 먹은 바 있어 큰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전반기 리그 5경기 출전 무득점에 그치는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이면서 반 시즌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FC발처스는 스위스 4부리그인 1. 리가에 참가하고 있는 클럽이다. 프로리그가 없는 리히텐슈타인의 팀들은 스위스 리그에 참가하고 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덴마크 떠난 박정빈, 프랑스 2부 트루아에서 입단 테스트 박정빈이 프랑스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최근 프랑스 지역 매체 '르이스트 이클레르'는 한국인 미드필더 박정빈이 프랑스 2부리그 트루아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정빈은 이미 지난 6일과 10일 열린 연습경기에 연달아 출전하면서 기량을 점검받았다. 로랑 바틀레 트루아 감독은 "그는 빠르고 기술적인 선수다"라고 칭찬하면서도 "하지만 최근 1달 동안 훈련을 하지 못해 최고의 몸상태는 아니다"라며 컨디션이 100%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정빈은 지난달 초 비보르를 떠났다. 비보르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6월 30일 계약이 만료되는 박정빈이 세 시즌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라고 전했다. 지난 2016년 비보르에 합류한 박정빈은 첫 시즌 주전으로 활약하며 1부리그 무대를 누볐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