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ST

2020 클럽 월드컵, 사상 첫 여자 주심 뜬다 클럽 월드컵에 새로운 역사가 쓰여진다. 4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 FIFA 클럽 월드컵 심판 명단을 발표했다. 주심 명단에는 브라질 출신 여자 심판인 에디나 아우베스 바티스타 심판이 이름을 올렸다. 클럽 월드컵 20년 역사의 첫 여자 주심이다. 에디나 심판은 2018 여자 코파 아메리카, 2019년 여자 월드컵 등에서 심판을 맡았다. 자국에서는 이미 남자 프로축구 주심을 맡고 있지만, 남자 축구 메이저 국제 대회에서 주심을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디나 외에는 과테말라의 마리오 에스코바르, 우루과이의 레오단 곤살레스, 네덜란드의 다니 마켈리에, UAE의 모하메드 압둘라, 세네갈의 마게테 은디아예, 튀니지의 압델카데르 지투니 심판이 주심 명단에 포함됐다. ..
중국 귀화 추진하던 테이셰이라, 알힐랄과 이적 협상 알레스 테이셰이라가 중국을 떠날 전망이다. 3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기자 사이드 알라키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 슈퍼리그 장쑤 쑤닝의 알레스 테이셰이라가 사우디아라비아 1부리그 알힐랄로 이적한다고 전했다. 알라키스는 "테이셰이라가 알힐랄과 계약 조건에 합의했다. 아직 해결해야할 문제가 조금 남아있지만 며칠 내로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테이셰이라와 장쑤의 계약은 2020시즌을 끝으로 만료됐다. 이적료 없이 다른 팀으로 이적할 수 있다. 당초 장쑤는 테이셰이라와의 계약을 연장하길 원했다. 테이셰이라 역시 중국 귀화를 추진하는 등 중국 잔류가 유력했다. 그러나 중국축구협회가 샐러리캡 제도를 시행하면서 모든 상황이 바뀌었다. 규정상 장쑤가 줄 수 있는 연봉과 테이셰이라가 원하는 연봉엔 3~4배 ..
포르투 나카지마, 중동 복귀설 구체화…UAE 알아인·알나스르서 러브콜 나카지마 쇼야의 이적설이 불거졌다. 29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매체 '아 볼라'는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포르투의 미드필더 나카지마가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카지마 영입전의 최전방에 있는 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라비안 걸프리그의 알아인과 알나스르다. 나카지마의 UAE행 루머는 이달 중순부터 제기된 바 있다. 이번 보도를 통해 구체적인 팀명까지 드러났다. 앞서 나카지마는 지난해 카타르 알두하일에서 활약한 바 있다. UAE 이적이 확정되면 약 1년 반 만에 아시아 무대로 돌아가게 된다. 나카지마는 포르티모넨시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 포르투갈 리그의 스타 플레이어로 떠올랐다. 이후 알두하일에서 반 시즌을 보낸 후 포르투갈의 강호 포르투로 이적했다. 포르투에서는 성공적인 시간을..
'J리그 MVP' 올룽가, 카타르 알두하일 이적? 마이클 올룽가의 카타르 이적설이 제기됐다. 28일(한국시간) 복수의 카타르 소식통은 카타르 스타스리그 알두하일이 가시와 레이솔의 공격수 올룽가의 영입에 가까워졌다고 보도했다. 이적료나 연봉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계약 기간이 남아있는 만큼 적지 않은 금액의 이적료가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케냐 국가대표 선수이기도 한 올룽가는 2020시즌 J1리그 MVP다. 이번 시즌 리그 32경기에 나서 28골을 터뜨렸다. 가시와는 올룽가의 활약에 힘입어 재승격 후 첫 시즌을 리그 7위라는 준수한 성적으로 마감했다. 올룽가의 이러한 활약은 지난해부터 예견됐다. J2리그에서 활약하던 2019시즌 리그 30경기 27골을 기록했다. 특히 리그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한 경기에서 8골을 터뜨리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