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ST

포르투 나카지마, 중동 복귀설 구체화…UAE 알아인·알나스르서 러브콜 나카지마 쇼야의 이적설이 불거졌다. 29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매체 '아 볼라'는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포르투의 미드필더 나카지마가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카지마 영입전의 최전방에 있는 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라비안 걸프리그의 알아인과 알나스르다. 나카지마의 UAE행 루머는 이달 중순부터 제기된 바 있다. 이번 보도를 통해 구체적인 팀명까지 드러났다. 앞서 나카지마는 지난해 카타르 알두하일에서 활약한 바 있다. UAE 이적이 확정되면 약 1년 반 만에 아시아 무대로 돌아가게 된다. 나카지마는 포르티모넨시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 포르투갈 리그의 스타 플레이어로 떠올랐다. 이후 알두하일에서 반 시즌을 보낸 후 포르투갈의 강호 포르투로 이적했다. 포르투에서는 성공적인 시간을..
'J리그 MVP' 올룽가, 카타르 알두하일 이적? 마이클 올룽가의 카타르 이적설이 제기됐다. 28일(한국시간) 복수의 카타르 소식통은 카타르 스타스리그 알두하일이 가시와 레이솔의 공격수 올룽가의 영입에 가까워졌다고 보도했다. 이적료나 연봉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계약 기간이 남아있는 만큼 적지 않은 금액의 이적료가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케냐 국가대표 선수이기도 한 올룽가는 2020시즌 J1리그 MVP다. 이번 시즌 리그 32경기에 나서 28골을 터뜨렸다. 가시와는 올룽가의 활약에 힘입어 재승격 후 첫 시즌을 리그 7위라는 준수한 성적으로 마감했다. 올룽가의 이러한 활약은 지난해부터 예견됐다. J2리그에서 활약하던 2019시즌 리그 30경기 27골을 기록했다. 특히 리그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한 경기에서 8골을 터뜨리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페르세폴리스 30대 팬, ACL 결승전 패배 후 돌연사 이란에서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23일(한국시간) 이란의 ISNA 통신은 페르세폴리스의 한 팬이 2020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열린 지난 19일 밤 갑작스럽게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33세의 남성 베루스 코르시디안 야수즈는 경기가 끝난 후 심장 통증을 호소했으며 다음날 아침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이날 경기는 페르세폴리스의 역전패로 종료됐다. 아시아 최고 구단의 영예는 울산에 돌아갔다. 고인의 아내는 "남편은 페르세폴리스가 역전을 허용한 후 통증을 호소하기 시작했다"라며 "이후 가슴쪽이 아프다는 말과 함께 방으로 들어가 잠들었다. 그리고 깨어나지 않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병원 측은 "우리가 도착한 뒤엔 이미 숨을 거둔 지 수 시간이 지난..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참가? 카타르가 유럽 예선에? 9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카타르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A조에 참가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타르는 내년 3월 시작하는 유럽 지역 예선에 참가할 예정이다. 5개팀으로 이뤄진 A조에 참가할 가능성이 크다. UEFA와 AFC는 월드컵 개최국 카타르에게 대회를 앞두고 효과적인 연습 경기들을 치를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협상을 벌였고, 유럽 예선 참가라는 결과를 도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카타르는 개최국 자격으로 월드컵 본선에 자동 진출한다. 따라서 현재 진행 중인 월드컵 예선에서는 아시안컵 진출 티켓이 걸린 2라운드까지만 참가한다. 2라운드가 끝나면 월드컵까지 공식적인 A매치 일정이 없다. VAR 모자 - 볼캡형, 블랙/화이트 [b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