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UTH KOREA

'前 포항' 프론티니, 기네스북 기록 넘었다…34개 구단에서 활약

ⓒCianorte FC

프론티니가 역사를 썼다.

 

10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매체 'TYC스포츠'는 프론티니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구단에서 활약한 선수라고 소개했다.

 

지금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구단에서 활약한 선수'로 알려진 선수는 우루과이의 레전드 중 한 명인 세바스티안 아브레우다.

 

43세의 아브레우는 아직까지도 고국 보스톤 리베르에서 선수 겸 코치로 활약하고 있다. 현 소속팀을 포함해 총 28개의 구단에서 활약했다. 이 분야의 기네스북 등재자다.

 

프론티니는 이 기록을 일찌감치 돌파했다. 프론티니는 현 소속팀인 트레제까지 총 34개 구단에 몸담았다.

 

아르헨티나 출신이지만 브라질 국적도 갖고 있는 그는 주로 브라질 리그에서 활약했다. 34개 구단 중 대부분이 브라질 구단이다.

 

하지만 한국 축구팬들에게 익숙한 이름이기도 하다. 2006년 포항에 입단해 이듬해까지 활약했다. 두 시즌 동안 23경기에 나서 6골을 터뜨렸다.

 

프론티니는 'TYC스포츠'를 통해 세계 기록 보유자는 자신이라고 밝히며 "아브레우는 세계적인 선수다. 그런 선수가 신기록 보유자라는 게 더 의미 있기 때문에 내가 기록을 경신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