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UTHEAST & AUSTRALIA

태국 부리람, 정재용과 결별…새 아시아 쿼터 물색

 

ⓒ부리람 유나이티드 SNS

부리람 유나이티드가 정재용과 결별했다.

 

28일(한국시간) 축구 전문 매체 '골닷컴' 태국어판은 태국 1부리그 부리람이 한국 미드필더 정재용과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리람은 리그 재개 전 새 아시아 쿼터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 정재용과 결별을 선택했다.

 

해당 매체는 부리람이 이미 정재용과의 계약을 해지한 상태라고 전했다. 계약서에 도장을 찍은 지 약 4개월 만이다.

 

부리람은 시즌 중단 전 2020시즌 리그 4경기를 치렀다. 정재용은 4경기에 모두 출전했지만 부리람은 1승1무2패의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뒀다.

 

이로써 부리람에는 베르나르도 쿠에스타, 히카르두 부에누, 안드레스 투녜스, 케빈 잉그레소 총 4명의 외국인 선수만이 남게 됐다.

 

정재용을 대체할 새 아시아 쿼터가 어떤 선수가 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부리람은 최근 몇 년간 꾸준히 한국인 중앙 미드필더를 아시아 쿼터로 활용하고 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