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ST

이란 트락토르, 선수 4명 코로나19 의심 증세…훈련 재개 연기

이란 트락토르에 비상이 걸렸다.

 

24일(한국시간) '바르제시' 등 복수의 이란 매체는 이란 1부리그 트락토르 소속 선수 중 4명에게 코로나19 의심 증세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락토르는 훈련 재개를 앞두고 선수 및 스태프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다.

 

검사 중 임시 검사 단계에서 4명의 선수에게 코로나19 의심 증세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트락토르는 훈련 재개를 무기한 연기했다.

 

의심 증세를 보이는 선수 4명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는 6월 중순 재개를 추진 중이던 이란 1부리그의 일정에 차질을 줄 전망이다.

 

한편 이란은 아시아에서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나라다. 24일 기준 총 13만 570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추가 확진자 수는 2,180명이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VAR 모자 by 오늘의 축구 (볼캡) : 페어플레이샵

축구의 결정적인 장면 중 하나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VAR 판정 장면을 데일리 패션 아이템으로 담아냈어요.

smartstor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