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고베, J리그 역사상 최초 1년 운영비 100억 엔 돌파

ⓒ빗셀 고베

빗셀 고베가 운영비 신기록을 썼다.

 

J리그는 27일 회계 결산을 마치지 않은 10개 구단을 제외한 모든 구단의 2019년 운영 정보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고베는 2019시즌 운영비 114억 4000만 엔(약 1,311억 원)을 기록했다.

 

이로써 고베는 J리그 역사상 최초로 운영비 100억 엔을 돌파한 구단이 됐다.

 

이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항목은 인건비다. 약 61%에 해당하는 69억 2300만 엔(793억 원)이 인건비로 지출됐다.

 

당기 순이익은 2억 4300만 엔(약 28억 원)이다. 

 

운영 정보가 공개된 구단 중 적자를 낸 구단은 총 19개다.

 

사간 도스는 20억 1400만 엔(약 231억 원)의 적자를 기록하면서 가장 큰 규모의 적자를 기록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VAR 모자 by 오늘의 축구 (볼캡) : 페어플레이샵

축구의 결정적인 장면 중 하나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VAR 판정 장면을 데일리 패션 아이템으로 담아냈어요.

smartstor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