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톈진 복귀 거부한 잔드로 바그너, 선수 은퇴 선언

ⓒ바이에른 뮌헨

잔드로 바그너가 은퇴를 선언했다.

 

바그너는 2일(한국시간) 독일 매체 '빌트'를 통해 32세의 나이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당초 바그너는 중국 슈퍼리그 톈진 타이다 소속으로 2020시즌을 준비하고 있었다. 계약 기간도 올해말까지였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이 늦춰지면서 거취를 고민하기 시작했고, 결국 팀 훈련 복귀를 거부하고 최근 계약을 해지했다.

 

바그너는 여러 클럽으로부터 이적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VAR 모자 by 오늘의 축구 (볼캡) : 페어플레이샵

축구의 결정적인 장면 중 하나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VAR 판정 장면을 데일리 패션 아이템으로 담아냈어요.

smartstore.naver.com

193cm의 장신 공격수 바그너는 바이에른 뮌헨, 헤르타 베를린, 호펜하임 등에서 활약하며 오랜 기간 독일 무대를 누볐다.

 

지난해에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부름을 받고 톈진에 입단해 알짜 활약을 펼쳤다. 그리고 해당 시즌은 바그너의 은퇴 전 마지막 시즌으로 남게 됐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