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중국 정복자' 자하비, 페네르바흐체 이적 임박

ⓒ광저우 푸리

에란 자하비가 유럽으로 돌아간다.

 

2일(한국시간) 복수의 터키 매체는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푸리의 이스라엘 국가대표 공격수 에란 자하비가 페네르하브체 입단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네르바흐체는 라치오 이적이 유력한 베다트 무리키를 대체할 선수로 자하비를 낙점했다.

 

협상은 사실상 마무리 단계로, 무리키의 이적이 확정되는대로 공식 발표될 전망이다.

 

계약 조건은 2년 계약에 연봉 250만 유로(약 35억 원)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저우 푸리에서 1000만 달러(약 119억 원)를 상회하는 연봉을 받았던 자바히는 금전적 조건을 내려놓고 유럽 무대 복귀를 결정했다.

 

자하비는 중국 슈퍼리그의 정복자로 불린다. 2016년 중국에 둥지를 튼 후 106경기에 출전해 91골을 넣었다.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꾸준히 유럽 클럽들과 이적설이 제기됐다. 그러던 올해 코로나19 사태와 중국 슈퍼리그의 샐러리캡 제도 시행 등이 겹치면서 약 4년 만에 중국을 떠나게 됐다.

 

한편 터키 수페르리그는 오는 12일 개막한다. 터키의 2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572명이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VAR 모자 by 오늘의 축구 (볼캡) : 페어플레이샵

축구의 결정적인 장면 중 하나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VAR 판정 장면을 데일리 패션 아이템으로 담아냈어요.

smartstor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