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ST

AFC, '눈찢기 세리머니' 페르세폴리스 공격수 징계 항소 기각

ⓒBEINSPORTS

이사 알카시르에 대한 항소가 기각됐다.

 

5일(한국시간) 아시아축구연맹(AF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알카시르에 대한 페르세폴리스의 항소를 기각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알카시르는 지난 10월 1일 열린 파흐타코르와의 2020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득점한 후 두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AFC는 이후 징계위원회를 열고 알카시르에게 6개월 자격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이에 따라 알카시르는 해당 기간 동안 2020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포함한 모든 공식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페르세폴리스는 즉각 항소했다. 해당 세리머니는 알카시르가 자신의 친척을 위해 펼치는 세리머니로, 이란 리그에서도 즐겨하던 동작이고 인종차별과 관련 없다는 내용을 담았다.

 

하지만 항소는 받아들이지 않았고, 징계가 최종 확정됐다.

 

이제 페르세폴리스가 이 결정을 뒤집기를 원한다면 스포츠중재재판소(CAS)로 끌고 가야 한다.

 

한편 페르세폴리스는 ACL 4강전에서 알나스르를 누르고 결승전에 진출해 동아시아 지역 상대팀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주말에는 자국 리그 개막전을 맞이한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오늘의 해외축구]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