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UTHEAST & AUSTRALIA

인도네시아 수비수 헤하누사 "내년엔 K리그2에서 뛰고 싶어"

ⓒ레잘디 헤하누사

헤하누사가 K리그 진출 소망을 밝혔다.

 

인도네시아 리가1 페르시자 자카르타의 수비수 레잘디 헤하누사는 지난 16일 인도네시아 매체 'Jebreeet'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했다.

 

그는 이 방송에서 "내년에는 해외 리그에서 뛰고 싶다"라며 다음 시즌 계획을 전했다.

 

구체적으로 원하는 행선지도 언급했다. 헤하누사는 "K리그2 무대에서 뛰어보고 싶다. 2부리그지만 인도네시아 리그보다 수준이 높다.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한국행을 소망한다고 설명했다.

 

헤하누사는 페르시자의 측면 수비수다. 2017년에는 대표팀에 선발돼 A매치 데뷔전을 치르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뽑히지 않고 있다.

 

한편 인도네시아 리가1이 내년 초까지 연기된 후 많은 인도네시아 선수들의 해외 이적설이 돌고 있다.

 

헤하누사 이외에도 에반 디마스, 한사무 야마, 류지 우토모 등이 해외 이적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ollow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on Facebook

[오늘의 K리그]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오늘의 해외축구] 앱과 SNS에서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 컨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iOS)

구글 PLAY 다운로드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