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중국축구협회 측 "한국, 트로피 모욕 선수 처벌하지 않으면 FIFA에 제소"

중국축구협회 측이 강경대응에 나섰다.

 

31일(한국시간) 중국 '시나'는 중국축구협회 측이 대한축구협회에 2019 판다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모독한 선수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두축구협회 회장이자 중국축구협회 사무총장인 구젠밍이 대한축구협회 측에 "해당 선수를 처벌하지 않으면 아시아축구연맹(AFC)과 국제축구연맹(FIFA)에 이를 제소하겠다"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앞서 한국 18세 이하(U-18) 대표팀은 중국 청두에서 열린 판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트로피에 발을 올리며 기념사진을 촬영해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매체는 트로피에 소변을 보는 시늉을 한 선수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선수단은 현지에서 이에 관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중국 스포츠 신문들은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한국 축구의 스포츠맨십이 나락에 떨어졌다고 비난하고 있다.

 

판다컵은 중국축구협회의 지원을 받아 청두 측에서 설립한 국제 친선 대회다. 올해 대회는 설립 후 6번째 대회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