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ST

이란 대표 고도스, 이적 규정 위반으로 4개월 출전 정지

ⓒ아미엥 공식 트위터

사만 고도스가 중징계를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고도스에게 이적 규정 위반을 이유로 4개월 동안 공식 경기 출전을 금지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고도스의 전 소속팀인 외스테르순드 역시 두 차례 이적 시장 동안 영입을 금지하는 징계를 받았다.

 

앞서 외스테르순드는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스페인 우에스카로 고도스를 이적시키는데 합의했다. 하지만 고도스는 우에스카가 아닌 프랑스 아미엥으로 이적했다.

 

FIFA는 자세한 정황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이 과정에서 외스테르순드와 고도스가 이적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또한 외스테르순드와 고도스는 우에스카에게 총액 400만 유로(약 53억 원)의 위약금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부담 비율은 정해지지 않았다.

 

외스테르순드와 고도스 양 측은 해당 판결에 대해 항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도스는 판결에 따라 오는 9월 A매치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또한 추진 중이던 이적 역시 사실상 무산됐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