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이갈로, 강등된 창춘 떠난다 "2부 리그에서 뛸 생각 없다"

ⓒ창춘 야타이


오디온 이갈로가 창춘을 떠난다.


21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BBC'는 프리미어리그를 떠나 중국 슈퍼리그 창춘 야타이로 이적해 활약하고 있는 이갈로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갈로는 인터뷰에서 "2부 리그에서 뛰는 것은 내 계획이 아니다. 내년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이 있다. 이를 위해서는 수준 높은 리그에서 꾸준히 뛰어야 한다"라며 이적을 천명했다.


이어 그는 "나의 미래를 정확히 알 순 없지만 성급하게 결정을 하진 않을 것이다. 몇몇 에이전트와 클럽에서 연락을 받았다. 앞으로 몇 주 동안 나의 선택지를 고려해보겠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내 커리어 처음으로 강등을 경험해봤다. 환상적인 팬을 보유한 이 멋진 클럽의 주장으로서 가슴이 아프다"라며 창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2017시즌 왓포드를 떠나 창춘으로 이적한 이갈로는 두 시즌간 55경기에 나서 36골을 터뜨리며 슈퍼리그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한 명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창춘이 2018시즌을 강등권인 리그 15위로 마감하면서 이적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