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오카자키, 마키노 정면 비판 "이야기 과장돼…감독은 니시노였다"

ⓒ레스터시티 공식 홈페이지


오카자키 신지가 마키노 도모아키를 비판했다.


26일 오카자키는 자신의 트위터에 마키노가 일본 NHK 방송에 출연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전술 지시를 내린 건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아닌 혼다 게이스케였다"라고 발언했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링크하며 이를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오카자키는 "월드컵을 이런 식으로 이야기해선 안 된다. 니시노 아키라는 감독이고, 혼다 게이스케는 선수였다"라며 "마키노를 좋아하지만 이야기를 과장해서 말하는 버릇이 있다. 미디어는 그런 흥미로운 이야기를 놓치지 않는다"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방송을 모두 보진 못했지만 월드컵에선 더 중요한 이야기가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해당 방송에서 마키노는 "니시노 감독은 월드컵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지시를 내린 건 혼다였다. 특히 세네갈과의 경기에서는 이누이 다카시에게 시바사키 가쿠로부터 오는 롱패스에서 기회를 노리라고 지시했고, 2분 후 정말 시바사키의 패스에서 이누이의 골이 나왔다. 나도 모르게 혼다를 '감독'이라고 부르게 됐다"라고 말했다. 모두를 놀라게 한 돌발 발언이었다.


해당 방송이 나간 후 일본 축구팬들은 "사실이든 아니든 지나치게 경솔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