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대구, 다리오 대체자 찾았다…브라질 공격수 히우두

ⓒ샤페코엔시 공식 홈페이지

히우두의 행선지가 드러났다.

 

29일(한국시간) 브라질 지역 매체 '디아리우 두 이구아수'는   브라질 전국 1부리그 샤페코엔시에서 뛰고 있는 공격수 히우두가 대구로 이적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같은 날 'UOL' 등 브라질 매체는 히우두가 한국 이적을 사실상 마무리했으며 이미 샤페코엔시를 떠난 상태라고 보도했다.

 

샤페코엔시 측은 "히우두는 (한국에서) 좋은 제안을 받았고 이를 수락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상호 합의에 의거해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후 이어진 후속 보도에 따르면 히우두의 행선지는 K리그1 돌풍의 팀 대구로 밝혀졌다.

 

대구는 현재 브라질 윙어 다리오를 보내고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찾고 있었다. 그 결과 2선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히우두가 낙점을 받았다.

 

180cm의 히우두는 데뷔 후 브라질에서만 뛰어온 베테랑 공격수다. 데뷔 후 브라질 전국 1부리그에 소속된 팀들에서 주로 뛰어왔다. 비토리아, 폰치 프레타, 산투스, 코린치안스, 코리치바, 바스쿠 다 가마 등 국내에도 잘알려진 유명 팀들에서 활약했다.

 

이번 시즌에는 샤페코엔시에 입단했다. 이후 2019시즌 전국 1부리그 4경기에 출전해 2골을 기록하는 등 좋은 득점력을 뽐냈지만 반 시즌도 지나지 않아 팀을 떠나게 됐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