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ST

야야 투레, 은퇴 번복? 중국 2부 칭다오 황하이 입단 추진

ⓒ올림피아코스

야야 투레가 중국으로?

 

11일(한국시간) 중국 매체 '시나'는 중국 갑급리그 칭다오 황하이가 코트디부아르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야야 투레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무적 신분인 야야 투레는 지난 주 칭다오를 방문해 구단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별다른 이야기가 없어 계약이 무산된 듯 했지만 이미 입단 계약에 합의한 상태라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현재 야야 투레는 중국에 재입국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야야 투레는 지난해 말까지 그리스 올림피아코스에 몸담았으나 경기에 거의 나서지 못한 채 반 시즌 만에 팀을 떠났다.

 

지난 5월에는 은퇴를 발표했다. 칭다오 입단이 확정되면 한 달 만에 은퇴를 번복하게 된다.

 

현재 칭다오 황하이는 갑급리그 1위에 올라있다. 후반기 이 페이스를 유지하면 슈퍼리그 승격이 유력하다.

 

다만 야야 투레를 영입하려면 한 명의 외국인 선수를 내보내야 한다. 현재 칭다오에는 클레오, 히카르두 바즈 테, 호안 베르두가 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info), 기사 내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